어린이들에게 반려동물 '펫티켓' 알린다
어린이들에게 반려동물 '펫티켓' 알린다
  • 백미진
  • 승인 2020.01.16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 반려동물복지문화센터, 겨울방학 교실 운영

부산시 반려동물복지문화센터는 겨울방학 기간인 오는 30일까지 반려동물 문화교실을 운영한다.

어린이와 청소년 등을 대상으로 반려동물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보호자 펫티켓 강좌, 반려동물 행동치료 교실 등 동물보호교육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지난 6일에는 경찰견 핸들러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마약탐지견이었던 ‘큐’와 함께 「내 인생의 반려견, 내 인생의 경찰견」이라는 부제로 경찰대학교 김민철 교수가 경찰견 핸들러로 경험했던 에피소드를 소개하고 반려견 보호자로서의 소양을 높이는 시간을 가졌다.

10일에는 도심 속 동물이야기(우리는 어떤 동물들과 살고 있을까?)를 들려줬다. 

'캣 커들러(고양이 보모) 체험 프로그램'은 1월 17일 오후 2시 진행된다. 우리가 알지 못했던 고양이의 신기한 비밀들을 알아보고 캣 커들러 자격요건을 테스트하며 캣 커들러 체험 후 센터에서 캣 커들러로 활동할 수 있는 자격도 부여한다.

캣 커들러는 2015년 미국에서 생긴 신종 직업으로 고양이를 껴안아 스트레스를 완화하는 일을 하는 사람으로 일종의 보모 역할을 뜻한다. 

1월 30일 오후 2시에는 반려동물 아로마테라피 프로그램(향기로 시작하는 힐링 여행)을 통해 반려동물의 건강뿐만 아니라 일상으로 지친 심신을 향기로 충전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참가 신청은 부산시 반려동물 복지문화센터(☎ 853-1335, 888-5004)에서 선착순으로 접수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프로그램은 겨울방학을 맞아 초·중학생들에게 행복한 미래설계를 위한 흥미로운 직업 체험과 함께 올바른 동물사랑 정서 함양의 기회"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