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정애 "유치원 관리 구조적 문제 있어…대안 마련할 것"
한정애 "유치원 관리 구조적 문제 있어…대안 마련할 것"
  • 백미진 기자
  • 승인 2018.10.18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수석부의장은 18일 사립유치원 비리 문제와 관련 대안 마련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한 부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든 영유아 보육과 교육부문에서 누리과정이 도입되면서 과거 사적영역이던 교육부분이 공적부분으로 편입됐고 국가 제공 공적 서비스로 전환이 됐다"며 "서비스는 공적인데 관리는 여전히 사적영역에 맡겨두고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이어 "그 결과가 투명하지 못하고 비리가 작동될 수밖에 없는 구조적 문제가 있었다고 생각된다"고 진단했다.

한 부의장은 "안심하고 아이를 맡길 구조가 되게 어떻게 바꿔야 하는지 시기적으로 고민해 대안을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당정은 오는 21일 비공개 당정 협의회를 열어 이와 관련한 종합적인 대책 마련에 나설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