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유총,"폐원 결의는 생존에 대해 고민해달라는 애끓는 호소"
한유총,"폐원 결의는 생존에 대해 고민해달라는 애끓는 호소"
  • 이인희 기자
  • 승인 2018.12.02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가 잔류나 퇴로의 기회 제공해 달라" 촉구
한국유치원총연합회 회원들이 2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전국사립유치원 교육자, 학부모운영위원회 총궐기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들은 이른바 국회의 이른바 사립유치원3법 통과 반대와 설립자의 사유재산 존중 등을 촉구했다. /뉴스1
한국유치원총연합회 회원들이 지난달 2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전국사립유치원 교육자, 학부모운영위원회 총궐기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들은 이른바 국회의 이른바 사립유치원3법 통과 반대와 설립자의 사유재산 존중 등을 촉구했다. /뉴스1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가 예고했던 폐원 결의에 대해 "생존에 대해 고민해달라는 애끓는 호소"였다며 잔류 또는 폐원을 선택하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한유총은 1일 입장문을 내고 "정부의 정책이 정해졌다면 국민으로서 반대만 할 수는 없는 노릇"이라며 "잔류나 퇴로의 기회를 정부가 제공해달라"고 요청했다.

지난달 29일 한유총은 이들이 주최한 총궐기대회에서 박용진 3법이 통과될 경우 집단폐원을 불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정부는 다음날인 지난달 30일 긴급 브리핑을 열고 폐원하는 유치원에 대해 엄정조치를 예고했다.

한유총은 "정부정책에 따라갈지 말지 선택은 할 수 있도록 해줘야 하는 것 아니냐"며 "개인사업자인 사립유치원은 어떻게든 자신의 생존을 위한 몸부림을 시도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유총은 △유치원 계속 운영 △업종변경 △폐원 등 크게 세 부류로 사립유치원 운영자를 분류하고 각각 잔류 ·변화·퇴로의 기회를 정부가 제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생존을 향한 몸부림에 따라, 교육대란이나 사학연금 부실화, 구성원(유치원교사) 실직 등 사회적 파장이 결정될 것"이라며 집단폐원 의사도 계속 내비쳤다. 

한유총은 "사립유치원은 물론, 학부모들 또한 더 이상의 사회적 파란을 바라지 않는다"며 "교육부 스스로가 개인사업자인 사립유치원을 위한 정책적 교통정리에 나서야 할 때"라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