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유총 "초등입학 학제개편안, 행정편의 산물"
한유총 "초등입학 학제개편안, 행정편의 산물"
  • 홍인기
  • 승인 2022.08.02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유총 로고.
한유총 로고.

한국유치원총연합회(이사장 김동렬)가 초등학교 입학 연령을 1년 낮추는 교육부의 학제개편안에 대해 반대 입장을 밝혔다.

한유총은 1일 성명을 내고 “만5세 유아 초등 편입 학제개편안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하며 반대 입장을 명확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한유총은 “이번 학제개편안이 교육의 본질을 외면했을 뿐만 아니라 유아와 학부모, 교육기관과의 논의 없는 정부의 일방정책”이라며 “절차적 정당성 조차 갖추지 못한 행정 편의의 산물”이라고 지적했다.

한유총은 역대 정부에서도 만5세 초등 입학 정책을 시도했으나, 유아의 성장 발달에 맞지 않을 뿐만 아니라, 학부모와 교육계의 반대 등 사회적 합의에 의해 폐기된 정책이라고 재차 지적했다. 

특히 “만 3~5세 유아교육은 유아의 발달특성상 유아중심·놀이중심 교육과정이며, 유아의 놀 권리를 존중하고 이에 따른 지원이 유아교육의 핵심”이라며 “초등학교 입학 연령을 앞당기는 것은 우리 유아들을 발달에도 맞지 않는 교육체계로 내몰아 희생하게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유총은 이어 “아동의 학습권과 교육선택권을 적극적으로 보장하고 유아 발달에 맞는 우리나라만의 독특한 교육정책을 중장기적인 안목을 가지고 지속적으로 추진해야 한다”며 “만5세 초등 입학 학제 개편 방안에 다시 한번 반대의사를 분명히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