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유총 , '유아교육 사망선고' 후 중대 발표..관심 집중
한유총 , '유아교육 사망선고' 후 중대 발표..관심 집중
  • 최대호 기자
  • 승인 2019.02.28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덕선 한국유치원총연합회 이사장이 21일 서울 용산구 한유총 사무실에서 열린 '교육부 불통에 대한 한유총 입장 발표'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이덕선 한국유치원총연합회 이사장이 21일 서울 용산구 한유총 사무실에서 열린 '교육부 불통에 대한 한유총 입장 발표'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유은혜 교육부의 유아교육 정책을 사실상 사립유치원 말살 정책으로 보고 있는 한국유치원총연합회가 28일 중대 발표에 나선다.

한유총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용산구 한유총 회의실에서 '유아교육 정상화를 위한 한유총 입장발표' 기자회견을 연다.

이번 기자회견은 지난 25일 유치원 원장·교사 등 3만여명이 참석한 '유아교육 사망선고 교육부 시행령 반대 총궐기대회'의 후속 조치다.

따라서 한유총이 집단 휴업·폐원 등 강경한 대응 계획을 내놓을지, 아니면 전향적 조치를 담아 정부에 사유재산권 보호 등을 위한 협상안을 제시할 관심이 쏠린다.

한유총은 그동안 교육부의 유아교육법 등 시행령 개정안에 대해 반대 입장을 견지해왔다.

국회에서 이른바 '유치원 3법'(유아교육법·사립학교법·학교급식법) 논의가 한창이던 지난해 말 교육부가 내놓은 개정안에는 국가관리 회계프로그램 에듀파인 강제, 폐원 시 학부모 3분의 2이상 동의 의무, 각종 위반행위에 대한 행정처분 강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한유총은 개정안 시행을 앞두고 '사립유치원 말살 정책'이라며 유아교육 사망선고 총궐기대회를 예고했고, 정부는 국세청, 공정거래위원회, 경찰청 등 권력기관을 동원해 '엄정 대응' 등의 발언으로 한유총을 압박했다.

한유총은 굴하지 않고 총궐기대회를 강행했다. 투쟁 방향 또한 '교육부 시행령은 교육사회주의가 야합한 좌파 정책'이라며 체제비판으로 선회했다.

이 같은 상황을 볼 때 이날 발표는 정부를 상대로 새로운 협상안 제시보다는 휴·폐원 등 강경 대응에 대한 메시지가 있지 않겠냐는 전망에 무게가 실린다.

한유총 관계자는 "이번 기자회견은 현재 총궐기대회 이후 한유총의 입장과 향후 계획을 밝히는 자리라는 것 외에는 구체적인 내용을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한유총은 "사립유치원에 대한 감사결과를 비리로 왜곡하고, 그러한 비리 프레임으로 사립유치원을 적폐집단으로 낙인했다"며 "모든 책임은 정부에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