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초등 1,2학년 방과후 영어교육도 허용해야"
유은혜 "초등 1,2학년 방과후 영어교육도 허용해야"
  • 홍인기 기자
  • 승인 2018.10.05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샘초등학교를 방문한 유은혜 장관.
참샘유치원을 방문한 유은혜 장관. / news1.

유치원 방과후 영어교육에 이어 초등학교 1,2학년의 방과후 영어교육도 허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5일 초등학교 1, 2학년 방과후 영어교육을 허용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교육부가 전날 유치원 방과후 영어교육 금지방침을 철회한 데 이은 후속 조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유 장관은 이날 세종시 참샘유치원과 참샘초등학교 현장방문 간담회에서 '유치원에 이어 초등학교 1, 2학년 방과후 영어교육도 허용해야하는 것 아니냐'는 학부모 질문에 "놀이·체험 중심 영어수업이라면 초등학교 1, 2학년도 그 연장 선상에서 방과후 영어교육을 허용하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고 본다"고 밝혔다.

다만 학습이 아닌 놀이·체험 형태의 영어교육이라는 전제를 뒀다.

유 장관은 "현재 (초등학교 1, 2학년 과정에서 영어교육을 금지하는 내용의) '공교육 정상화 촉진 및 선행교육 규제에 관한 특별법'(공교육정상화법)에 위배될 수 있기 때문에 법 개정 절차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애초 교육부는 공교육정상화법에 따라 초등학교 1, 2학년 방과후 영어수업을 할 수 없게 된 만큼 유치원 방과후 영어교육도 금지해야 한다는 입장이었다.

하지만 유 장관이 취임 직후 유치원 방과후 영어교육 금지방침을 전격 철회하면서 상황이 급변했다. 연계된 초등학교 1, 2학년 방과후 영어교육도 허용하는 방향으로 선회했다.

한편 유 장관은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가 추진 중인 초등학교 저학년의 오후 3시 하교 정책에 대해서는 부정적 견해를 내비쳤다.

그는 "모든 학생을 일괄적으로 오후 3시 하교하도록 하는 건 부적절하다 생각한다"면서 "저출산위와 협의해 현실에 맞는 대책을 찾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