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중한 내 아이, 어떻게 키울까 ··· (7)
소중한 내 아이, 어떻게 키울까 ··· (7)
  • 홍인기
  • 승인 2022.12.31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아교육 현장 전문가 조언

우리 아이들은 사회의 미래이고, 국가의 미래다. 유아교육은 미래를 여는 교육이다. 유아교육보다 더 중요한 교육이 또 있을까. 유아의 교육은 유치원에서만 될 일이 아니다. 유아들에게는 모든 것이 교육이다. 유아들은 환경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 가정에서의 교육은 더욱 중요하다. 그러나 막상 부모로서의 자녀 교육은 어렵다. 소중한 우리 아이 어떻게 키울까. 유아교육현장 전문가들의 의견을 듣는다.

◇ “유아에게는 모든 일상이 중요” ··· 키즈캐슬유치원 김경희 원장

유아기 형성된 인성은 평생을 가지고 간다. 특히 유아는 그 마음과 심리상태를 잘 챙기는 것이 중요하다. 마음으로 사랑하고 존중해야 한다. 그 마음을 유아들은 다 느낀다.

선생님이나 부모에게 사랑을 받는 아이는 말로 자주 표현해 주지 않아도 아이가 눈빛만 봐도 그 사랑을 느낄 수 있다. 그러한 마음이 쌓이다 보면 행복한 어른으로 성장할 수 있다. 그렇게 자란 아이들이 자신을 사랑하고 남에게도 사랑을 베풀 수 있다.

반면, 유아기 상처는 오랫동안 지워지지 않고 치유하는데 오랜 시간이 걸린다. 그래서 우리 선생님들한테도 아이가 상처받지 않도록 각별히 신경 써 달라고 당부 드린다.

아이를 가르칠 때 훈육이 필요할 때도 분명히 있다. 하지만 훈육도 유아가 자신이 사랑받고 있다는 마음을 느낄 수 있어야 효과가 있다. 훈육을 하더라도 나중에는 아이의 마음을 보듬어 줘야 한다. 집에서 부모님들께도 같은 당부를 드린다.

◇ “유아들은 행복하게 성장해야” ··· 빛나몬테소리유치원 노성희 원장

아이들이 스스로 자존감을 갖고 클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아이들에게 적절한 칭찬을 아끼지 않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부모는 자녀가 행복한 감정을 느낄 수 있도록 신경을 쓰셔야 한다. 

요즘 아이들 중에는 그 좋은 시절에 행복감을 느끼지 못하는 아이들도 많아 보인다. 그러면 감정이 메마르고 나중에 어른이 돼서도 행복하다는 감정을 느끼기 힘들다. 자녀들에게 행복한지 자주 물어주시고, 엄마들도 본인이 행복을 느낄 수 있도록 생활하셔야 한다. 

부모가 행복하면 아이도 행복하다. 행복한 아이들이 행복한 어른으로 큰다. 그러한 사람들이 주변의 사람들에도 영향을 미친다.  

또한 유아 자녀들과 대화를 많이 하시라고 말씀드린다. 유아 자녀들도 온전한 인격체로 대해야 한다. 유아들의 마음을 이해하고 그들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잘 파악해야 한다. 그래야 아이들이 당당하게 자신의 의견을 말하며 마음의 그늘 없이 잘 자랄 수 있다.

◇ “존중받는 유아가 긍정의 맘 키워” ··· 토마토유치원 최경수 이사장

유아들은 맘껏 놀고 경험을 많이 해야 한다. 감성도 중요하다. 결과보다는 아이들이 스스로 해보는 과정을 중시해야 한다. 유아교육은 어느 하나 소홀할 수 없이 모든 것을 신경을 써야 하는데, 이 과정에서 유치원과 부모와의 신뢰는 중요하다.

또한 아이들은 존중받아야 한다. 아이들은 말투 하나에서도 자신이 존중을 받고 있는지 모두 느낀다. 아이들을 온전한 인격체로 존중해 주시고, 아이들의 말에 귀를 기울여 주셔야 한다. 유아 자녀가 자신의 마음을 부모에게 말 할 수 있는 대화분위기가 필요하다.

유아는 존중받을 때 긍정의 마음을 키운다. 나는 소중한 존재구나 하는 자존감을 가지게 된다. 그런 아이들이 친구들을 존중하고 남의 이야기를 들을 줄 안다.

우리 사회는 행복한 유아를 키워내야 한다. 행복한 유아가 행복한 어른이 된다. 행복한 어른이 많은 사회는 밝고 건강한 사회다.

◇ “유아는 적기교육이 바람직” ··· 다샘유치원 이미경 원장

우선, 유아들은 행복하게 자라야 한다. 가정에서 부모님들이 유아들이 행복하게 자랄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셔야 한다. 또한, 부모님들께 유아 자녀에 대한 ‘적기교육’을 당부드린다.

아이가 아직 신체적으로 정서적으로 준비가 안 돼 있는데 남들이 한다고 너무 일찍부터 아이들에게 과도한 부담을 주는 것은 부적절하다.

예를 들어 이제 36개월 유아에게 한글을 가르친다고 해서, 아이가 스스로 흥미와 관심을 보이지 않는 이상, 부모 마음만큼 효과를 보기는 어렵다.

7살에 배우면 1달이면 배울 것을, 3살 때 가르치면 1년이 지나도 기대만큼 효과를 보기 어렵다. 대신 아이는 스스로 불행하다고 느낄 것이다. 유아의 교육적인 면에서 보면 가슴 아픈 손실이다.

자녀의 성향과 발달을 잘 살펴보고 아이들이 준비가 되었을 때 적기교육을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